기사 메일전송
서초구, `찾아가는 우산수리센터` 오는 11일부터 운영
  • 기사등록 2024-06-10 15:25:07
  • 기사수정 2024-06-11 15:07:17
기사수정

서울 서초구(구청장 전성수)는 이번 11일부터 권역별로 무료 우산수리 및 칼갈이 서비스를 제공하는 `찾아가는 우산수리센터` 운영을 시작한다.

 

서초구, `찾아가는 우산수리센터` 오는 11일부터 운영

그간 코로나19 유행 이후 중단됐던 것을 올해 재개한 것이다. 올해부터는 우산수리 외에도 칼갈이 서비스까지 추가해 업그레이드했다.

 

이번 11일 서초1동주민센터를 시작으로, 13일 반포1동주민센터, 18일 방배2동주민센터, 20일 양재근린공원순으로 권역별로 순환해 운영한다. 현장에서 선착순으로 접수받으며, 하루에 각 서비스당 20건 품목을 수리한다.

 

우산수리센터는 양재종합사회복지관 내에서 2003년부터 운영해왔다. 매년5,000개 이상의 우산을 무료 수리해 새 생명을 불어넣었다. 수리에 사용하는 부품은 기증받은 폐우산에서 수거한 것을 활용한다. 이에 따라 자원을 재활용해 환경보호 효과가 높다는 평가다.

 

또 지난해부터는 주민들을 위한 무료 칼갈이 서비스도 새로 시작하고, 업사이클링 공예품 제작도 운영하고 있다. 서초구 주민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 주민들도 우산수선과 칼갈이를 위해 우산수리센터를 많이 방문하고 있다는 것이 구 관계자의 설명이다.

 

우산수리센터는 서초지역자활센터에서 운영하는 자활사업단으로, 취약계층에 근로기회를 제공해 자립 기반을 마련하도록 돕고 있다. 우산수리센터는 다른 지자체에도 모범사례가 돼 수선기술을 전국 230여 곳 지자체와 기관들에 전파하기도 했다.

 

전성수 서초구청장은 "앞으로도 찾아가는 우산수리센터를 확대 운영해 주민들이 집 가까운 곳에서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6-10 15:25:07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하반기 소상공인 3만2천명에 1조원 규모 신규보증 추가 공급한다
  •  기사 이미지 6월 추천 공공서비스, ‘디지털 관광주민증’과 ‘짐 배송 서비스’ 선정
  •  기사 이미지 모바일 신분증 민간개방 확대로 국민 선택의 폭 넓어진다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