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공계 청년, 미국에서 첨단산업 배운다 - 한미동맹 70주년 기념 2,023명의 한미 이공계 청년 교류 착수 - 1기 국내 이공계 장학생 224명 선발
  • 기사등록 2024-06-04 11:58:22
  • 기사수정 2024-06-04 13:30:15
기사수정

산업통상자원부는 작년 4월 한미동맹 70주년을 기념하여 양국 정상 간 합의한 한미 이공계 청년 특별교류 이니셔티브를 추진 하기 위해, 국내 이공계 장학생 224명을 첫 선발하고, 지난 3일 1기 장학생 발대식을 개최했다.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024. 6. 3(월) 14:00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조이 사쿠라이(Joi SAKURAI) 주한 미국 대사대리, 민병주 한국산업기술진흥원장을 비롯한 장학증서 수여 학생 및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작년 4월 한미동맹 70주년을 기념하여 양국 정상 간 합의한 한미 이공계 청년 특별교류 이니셔티브를 추진`하기 위해 열린 「한미 첨단분야 청년교류 지원사업 1기 장학생 발대식」에 참석하여, 축사를 한 후 학생 대표 6명에게 장학증서를 수여했다. 

한미 이공계 청년 특별교류 이니셔티브는 2023년부터 양국이 3,000만 달러를 투자하여 2,023명의 양국 학생 간 교류를 지원하는 것으로, 1기로 선발된 학생들은 33개 국내대학 소속으로 미국 114개 대학에 교환학생 자격으로 파견을 갈 예정이다.

 

선발학생은 한 학기 1,171만원, 두 학기 2,342만원의 장학금과 함께 미국의 첨단산업 체험프로그램 참여를 지원받는다.

 

지난 3일 있은 1기 장학생 발대식에는 안덕근 산업부 장관과 조이 사쿠라이 주한 미국 대사대리가 참석했으며, 장학증서 수여식 외에 인공지능(AI)에 대한 팔란티어코리아 박진철 지사장의 산업특강, 미국에서의 공부 방법에 대한 조승연 작가의 강연, 안전교육 등 특별교육도 함께 진행됐다.

 

안덕근 장관은 축사에서 “첨단기술 확보는 국가 안보이자 경제성장의 핵심으로, 우수인재를 통해 가능하다”며, “첨단산업을 중심으로 국가 간 경제안보 협력이 절실한 이때, 한미 청년 간 교류와 협력을 통해 한미동맹을 평화의 동맹에서 혁신을 이끄는 동맹으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금년 하반기에 동 사업의 2기 장학생 110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7월 중 선발 공고가 진행되며, 해당 공고는 한국산업기술진흥원 홈페이지 및 소속 대학의 국제부서를 통해 안내될 예정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6-04 11:58:2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하반기 소상공인 3만2천명에 1조원 규모 신규보증 추가 공급한다
  •  기사 이미지 6월 추천 공공서비스, ‘디지털 관광주민증’과 ‘짐 배송 서비스’ 선정
  •  기사 이미지 모바일 신분증 민간개방 확대로 국민 선택의 폭 넓어진다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